즐거이 사역하다가 기꺼이 잊혀지게 하소서

지역교회의 일반적이고 평범한 목회에서 벗어나 지역사회와 제주도 교회를 섬기고 싶다는 거창한 소망으로 북 카페를 준비하고 있다. 그런데 속도가 너무 더디다. 뭘하든 다 돈이기 때문이다. 두둑한 잔고를 통장에 쌓아 놓고 시작하는 것이라면 마음이라도 편할텐데 없는 돈을 짜내어 진행하다보니 속도가 너무 너무 더디고 힘들다. 거기에 걱정하시는 부모님과 지인들 – 왜 그리고 무엇 때문에 걱정 하시는지 나도 잘 안다. 돌다리도 두드리는 성격인데 나인들 수 백번 계산해 보고 생각해 보지 않았겠는가? 제주도에 넘쳐나는 것이 카페이고 펜션이고 망해 나가는 것이 카페이고 펜션인데, 또 하나의 카페를 시작한다고 하니 다들 걱정을 하시는 것이 당연하다. 나도 내가 걱정스럽다.

또 다른 반응은 과거에 다 해 보았다는 것이다. 뭐 제주도에서 이런 저런 사역들 다 시도해 보았는데 거의 실패했다는 것이다. 이것도 어느 정도는 파악하고 있는 부분이다. 기독교인 숫자도 작고, 교회들도 미자립 교회가 수두룩하고, 어떤 강사를 어떤 프로그램을 가지고 와도 사람들이 안 모인다. 아카데미 사역을 고민하고 있는데 기본적으로 잘 배우려고 하지 않는데 뭐가 되겠는가? 이렇게 저렇게 막막할 뿐이다. 요 며칠 동안 머리가 너무 아프고 힘들었다. 하나님 왕국, 선교적 교회, 북카페, 아카데미 사역, 네트워크, 공동체… 참 멋있는 단어들이지만 현실에서는 너무도 형이상학적 단어들이다. 진행하면 할수록 참 현실과는 동떨어진 개념들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하지만 그것이 하나님의 뜻이면 가야 한다. 망해도 실패해도 가야 한다. 사람들의 시선이 의식이 되고, 실패자라는 주홍글씨가 붙여져도 어쩔 수 없다. 성령님이 인도하시는 길로 가는 것이 맞다. 불확실한 것이 가득하고,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지만 주님이 가자고 하면 따라가야 한다. 그것이 제자의 본분이다. 환경이 불안함을 증폭 시키지만 주님의 샬롬을 구하며 계속 주님께 발걸음을 맞추어야 한다. 은행의 잔고도 사람들의 칭찬과 인정도 필요하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묵묵히 주님이 말씀하시는 그 길에 서 있느냐는 것이다. 사역의 열매, 성공의 유무보다 그것이 더 중요하다. 오늘도 주님을 따라 하나님 왕국을 위한 모험을 계속 시도하고 있는가? 그것이 제일 중요하다.

기독교와 근대 역사

A 교수님의 수업을 참 많이 들었다. 학부 신학과 때는 세계교회사로부터 시작해서 성결교회사 그리고 M.Div와 Th.M 과정에서는 복음주의와 관련된 강의를 여럿 들었다. 그때는 많이 배우고 여러 가지 동의가 되는 부분들이 많았다. 그 이후로 많은 시간이 흘렀다. 그런데 10여년 전부터는 그 분의 강의나 이야기에 잘 동의가 되지 않는다. 이번에 교단 신문을 보니 어떤 모임에서 건국에 대한 강의를 하셨다는 기사가 실렸다.

건국에 대한 논의와 논쟁은 뒤로 하고, 조선이 망하고 독립운동과 임시 정부, 그리고 새로운 민주주의 국가가 세워지는 과정에서 기독교의 역할이 컸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나는 그것보다 더 궁금한 것은 ‘왜 그것을 그토록 강조하는가’이다. 제헌 국회를 시작할 때 기도로 시작했다는 것이 왜 그렇게 중요하며, 이승만 대통령이 기독교인이었다는 것이 왜 그렇게 중요한가?

그들의 공로는 분명하다. 하지만 그들의 실패와 한계도 명확하다. 그들의 공로를 아무리 강조해도 대한민국은 기독교 국가가 절대 될 수 없으며, 민주주의나 자본주의가 하나님의 왕국(나라)를 대체할 수 있는 그 어떤 정치 제도나 사회 제도가 될 수 없다(성경이나 하나님은 어떤 특정 정치 제도를 지지하지 않으신다). 더 나아가 역사라는 것이 해석의 주체에 따라 다를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인정한다면, 그런 식의 역사 해석에 대한 동기가 무엇인지 궁금해질 때가 많다.

좌파냐? 우파냐? 이젠 더 이상 그런 의미 없는 질문을 던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예수님이 당시 많은 이스라엘 사람들이 로마 제국의 지배에서부터 구출과 해방을 기대하며 정치적 메시아를 기대했지만 하나님은 전혀 다른 방식으로 당신의 왕국을 역사 속에 드러내시고 완성해 가시는 것처럼, 인간이 만들어 놓은 어떤 정치 제도가 하나님의 왕국이나 하나님이 행하시는 일의 일시적인 대행자는 될 수 있지만, 그것 자체가 하나님의 왕국은 아니라는 점을 꼭 기억했으면 좋겠다. 역사는 그냥 역사일 뿐이다.

2018년 새 해의 다짐과 고백

송구영신(送舊迎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