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독재? 나쁜 독재?

시간이 지나면, 여러 가지 상황과 환경을 만나게 되면, 그 사람이 진짜 어떤 사람인지를 알게 된다. 좋은 독재? 나쁜 독재? 그런거 없다. 경재만 잘 살게 해주면 독재도 좋은 것이 되냐? 그것이 구 시대의 사고이다. 이 시대에 전혀 맞지 않는.

구 시대적 사고를 가진 사람들이 놀랍게 변화하는 사회의 오피니언 리더가 되어 온갖 부와 명예, 권력을 독자치하고, 적지 않은 국민들은 그저 경제적으로만 잘 살게 해주면 된다는 식의 사고에 빠져 그런 논리와 독재를 인정하고 수용하는 이 나라가 불쌍하고 불쌍하다.

정치와 경제 그리고 교계까지 이런 사고와 논리가 가득하다. 구 시대적 패러다임으로 전도를 하려고 하고, 구 시대적 사고로 교회 개척을 외치고, 구 시대적 사고로 신앙생활을 설명하려고 하니 성경도 왜곡되고, 시대적으로도 맞지 않다. 진리에 대한 탐색도 문제이고, 그 진리를 적용하는 방법에도 오류가 너무 많다.

오피니언 리더들이 너무 구닥다리다. 그들은 정말 ‘오피니언 리더’가 되지 말아야 하는데, 옛날에 그 자리에서 내려와야 하는데, 여전히 기득권을 가지고 여전히 오피니언 리더로서의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참 대한민국 불쌍하다. 사람이 이렇게 없냐? 리더가 이토록 없냐? 불쌍하다 대한민국, 불쌍하다 한국 교회!

세월호 5주기를 맞이하며

심리학이나 상담학에서는 죽음/슬픔/애도를 수용하고 그 과정 속에서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것에 대해서 5단계로 설명하였다.

1단계 : 충격과 부정 Shock and Denial
2단계 : 분노 Anger
3단계 : 우울 Depression and Detachment
4단계 : 대화와 타협 Dialogue & Bargaining
5단계 : 인정(수용) Acceptance

최종적으론 ‘의미 있는 삶’으로 돌아가는 것이다(Return to Meaningful Life).

그런데 여기서 중요한 것은 최종 단계에 도달하기 위해선 앞의 다섯 단계를 충분히 거쳐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은 누가 가르치거나 주입해서 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부정과 분노, 우울과 대화 그리고 인정/수용의 과정을 충분히 거칠 때, 그 시간과 과정을 통해서 각자 삶의 의미를 발견하게 되고 찾게 된다는 것이다.

애석하게도 한국 교회는 이런 과정에 대한 이해가 부족할뿐 아니라, 너무나 성급하게 최종적인 대답을 억지로 가르치려고 한다는 것이다. 감정은 충분히 다루어져야 하고, 그럴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 그때 교회가 해야 하는 일은 함께 울어주고, 아파하고, 그 자리에 그들과 함께 해 주는 것이다. 성급하게 결론 내리지 말고, 종교적인 해답을 주려고 하지 말고, 그냥 그들과 함께 아파하고 슬퍼하며 그 시간을 보내는 것이다.

하지만 주변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목회자와 교인들은 슬픔이나 분노 등을 부정적인 것으로 여긴다. 그리스도인들은 언제나(항상) 기뻐해야 한다는 잘못된 신화에 빠져 그런 감정 자체를 거부한다. 그만큼 인간에 대한 그리고 마음과 감정에 대한 이해가 깊이 깊지 못하다. 하나님은 인간을 감정을 가진 존재로 만드셨고, 그런 감정을 느끼도록 창조하셨다. 그리고 감정은 손바닥 뒤집듯이 손쉽게 바꿀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세월호 사건이 일어난지 벌써 5년이 지났다. 하지만 바뀐 것은 거의 없는듯 하다. 고통과 슬픔을 다루는 교회 또한 달라진 것이 거의 없는듯 하다. 인간과 삶에 대한 대한 신학적인 성찰이나 반성보다는 그저 앞만 보고 달려가기에 급급하다. 여전히 눈에 보이는 속도와 성장만을 부르짖는 소리들이 들릴 뿐이다. 슬픔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회, 그리고 그것을 품어줄 수 없는 교회. 그것이 오늘도 발을 내딛고 살아가야 하는 조국의 현실이다. 답답하다. 하지만 가슴만 치며 살아갈 순 없다. 그 깨어지고 멍든 가슴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사람들과 오늘 주어진 삶의 자리에서 또 하루의 여행을 시작해야 한다.

성경과 하나님을 바로 아는 것이 필요하다!

요즘 가장 큰 부담감과 기도의 제목은 성경과 하나님을 바르게 전하고 살아내는 것이다.

지난 주에 교회 공동체에 새롭게 오신 두 분의 새가족 자매님들과 식사 후에 짧은 대화를 나누었다. 그 중에 한 분은 이미 교회생활을 경험해 보신 분이셨다. 그런데 그 분 안에 하나님에 대한 그리고 신앙생활에 대한 깊은 두려움이 있다는 것을 대화 중에 느꼈다. 참 조심스러운 말이지만 한국 사회 그리고 한국 교회는 조정과 통제가 심한 집단이다. 사람들에게 두려움과 정죄감을 심어줌으로 그들을 쉽게 조정하고 통제하려고 한다. 인간적으로 보면 그것이 사람들을 움직이게 하는 가장 편하고 빠른 방법이다. 그러나 성경적이고 건강한 신앙(인격적이고 건강한 삶도 마찬가지)은 절대 조정과 통제, 두려움과 정죄감으로 주입할 수 없고 가르칠 수 없다. 오히려 그것이 사람들의 마음에 하나님과 성경에 대한 잘못된 편견과 오해를 심어줄 뿐이다.

종교성과 신앙은 다르다. 종교성을 심어줄 순 있지만 하나님을 향한 자발적이고 건강한 신앙은 그런 환경과 토양 안에서 만들어 낼 수 없다. 우리는 다시 왜곡된 하나님을 바르게 가르치는 일을 시작해야 한다. 잘못된 성경 해석과 그 가르침을 걷어내고 풍성한 성경의 세계 안으로 들어가서 성경을 다시 바르게 전하고 가르쳐야 한다. 이것이 요즘 한국교회의 사명이고, 이 시대를 살아가는 신학도, 목사로서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기존 성도들이건 비신자들이건 하나님과 성경을 너무 많이 오해하고 있고 오용하고 있으며 잘못된 선입관을 가지고 바라보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고 있다. 오랜 시간동안 쌓여온 것이기에 한 순간에 해결될 순 없지만 지금이라도 건강한 것을 심어야 한다. 그래야 1년, 5년, 10년 후에는 건강한 열매를 거둘 수 있을 것이다.

사람이 먼저다

사람보다 금메달!
어디서 많은 듣고 본 프레임이다.

사람보다 국가
사람보다 조직
사람보드 돈
사람보다 결과
사람보다 성공
사람보다 사역
사람보다 교리
사람보다 예배당
사람보다 행사
사란보다 헌금
사람보다 리더의 명예

주변 사람들은 나에게 ‘좌파’ 목사라고 하지만 내가 문재인 정권을 지지하는 이유는 하나다. 그 분이 내걸은 ‘사람이 먼저다’라는 구호가 성경적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나는 목사지 정치인이나 경제인이 아니다. 그런 분야를 전공하지도 않았다. 하지만 미천한 신학도로서 내가 읽은 성경은 적어도 안식일보다 사람이 먼저라고, 장로의 전통보다 사람이 먼저라고 말한다고 믿는다. 그리고 내가 믿는 예수님도 그렇다고 말씀하셨다.

세상은 그렇다고 치자. 근데 교회까지 그리고 믿는 사람들까지 그러면 안 된다. 우리는 세상의 가치를 따르는 자들이 아니라 하나님 왕국의 가치와 그 가치를 가지고 이 땅에서 삶을 사셨던 예수님을 따르는 자들이 아닌가!

목사들이 소위 믿음이 있다는 자들이 입으론 하나님의 영광이니 뜻이니 말하지만 결국은 자신들과 조직의 성공과 명예, 권력을 독점하기 위해 사람들을 도구처럼 여기는 경우가 허다하다. 요즘 체육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이 교회 공동체 안에서 허다하게 일어나고 있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다.

또 이런 글이 어떤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만들겠지만, 계속해서 이런 글을 남기는 것은 제발 이제 좀 달라지자는 것이다. 세속적인 가치를 교회 공동체 안에까지 끌고 들어와서 그것이 마치 하나님의 뜻이고 축복인 것처럼 떠들지 말고, 진짜 하나님 왕국의 가치로 산다는 것이 무엇인지 분별 좀 하면서 살자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