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의 자녀답게 자유를 누리라

묵상한 말씀 : 갈라디아서 4:21~31

1. 바울은 율법으로 사는 삶과 복음으로 사는 삶을 비교하기 위해서 아브라함의 이야기에 비유를 한다. 우리가 잘 아는 것처럼, 아브라함에게는 두 아들이 있었다. 첫째는 여종 하갈에게서 얻은 아들 이스마엘이고, 둘째는 부인 사라에게서 낳은 아들 이삭이다. 둘 다 아브라함의 아들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지만 커다란 차이점도 있다. 하갈을 통해 얻은 아들 이스마엘은 육신의 자녀이고, 사라를 통해 낳은 아들 이삭은 약속의 자녀라는 차이점이 존재한다. 다시 말하면 이스마엘은 하나님의 약속을 기다리지 못하고 인간의 방법으로 얻은 아들이고, 이삭은 하나님의 약속에 의해서 얻은 아들이라는 것이다.

2. 바울은 이것을 상징이라고 말한다. 두 여인과 두 아들은 두 가지 언약을 상징한다는 것이다. 하갈과 이스마엘은 종의 아들이고 육신으로 얻은 아들로서 율법을 상징하고, 사라와 이삭은 자유인의 아들이고 약속의 아들로서 복음을 상징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두 가지 길 중의 하나를 가야 한다는 것이다. 율법을 따라 종의 자녀로 살 것인지, 복음을 따라 자유인의 자녀로서 살 것인지, 또한 육신을 따라 살 것인지, 약속(성령)을 따라 살 것인지를 결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3. 처음에는 육신을 따라 종의 자녀로 살 수 밖에 없다. 마치 아브라함이 약속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약속을 기다리지 못하고 육신의 방법으로 자녀를 얻으려고 함으로 이스마엘을 낳은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신실하신 하나님이 약속을 성취하심으로 말미암아 이삭을 얻은 다음에는 두 아들이 한 집에 공존할 수 없다. 그렇게 되면 육신의 자녀가 약속의 자녀를 핍박하는 상황이 벌어지게 된다. 그러므로 육신의 자녀를 집 밖으로 내쫓아야 한다. 우리의 신앙도 동일하다는 것이다. 율법과 복음이 공존할 수 없고, 종과 자유가 함께 거할 수 없으며, 육신을 따라 사는 삶과 성령을 따라 사는 삶이 한 몸 안에 함께 할 수 없다.

4. 약속의 길과 육신의 길은 서로 완전히 다른 길이다. 종의 자녀로 사는 삶과 자유인의 자녀로 사는 삶도 그러하다. 하루 중에 반은 종의 자녀로 살고, 나머지 반은 자유인의 자녀로 산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완전히 종의 자녀로만 살든지, 아니면 완전히 자유인의 자녀로만 살아야 한다. 그런데 우리에게 주어진 복음(좋은 소식)은 무엇인가?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종의 자녀이었던 자가 자유인의 자녀가 되었다는 것이다. 율법의 지배 아래 있던 자가 은혜의 지배, 성령의 지배 아래로 옮겨지게 되었다는 것이다.

5. 그러므로 우리는 다시 종의 자녀로 살아갈 필요가 없다. 육신을 따라 살아서도 안 된다. 그런 삶에서 우리는 완전히 해방되었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자유케 되었고 해방되었으며 새롭게 되었다. 새로운 신분이 주어졌고 새로운 삶이 시작되었다. 우리는 오직 그 길로만 가면 된다. 뒤를 돌아보면 안 되고, 돌아가서도 안 된다.

6. 하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자유인의 자녀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과거로 돌아가는 자들이 있고, 그렇게 살아야 한다고 가르치는 자들이 있다. 아니다. 복음의 핵심은 자유다. 더 이상 종의 자녀가 아니다. 우리는 본처의 자녀로서 자유롭게 되었다. 다시 말한다. 복음의 핵심은 자유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자유롭게 되었다. 어떤 것도 우리를 얽매이지 못한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구속(救贖)을 받은 자들이다. 죄와 율법의 구속([拘束)을 받은 자들이 아니다.

7. 그렇다면 복음에 합당한 삶을 살아라. 그것은 바로 자유를 누리는 삶이다. 사실 이 점에 대해선 할 말이 많고, 하고싶은 말이 많다. 한국 교회가 복음을 강조하고 복음을 선포했지만(물론 그 복음도 반쪽짜리 복음이긴 하지만) 그 복음으로 인한 자유에 대해선 대단히 무지하다. 오히려 신앙생활은 매우 율법적이고 유교적이다. 죄의 종들을 복음을 자유케 하여 교회의 종으로 다시 전락 시키는 일들을 하고 있다. 아니다! 복음의 핵심은 자유케 되는 것이다.

인간의 순종, 예수님의 중보, 하나님의 은혜와 자비

묵상한 말씀 : 히브리서 4:12~16

1. 히브리서 저자는 하나님의 안식에 들어가기를 힘쓰라고 권면한 다음에 하나님의 말씀의 능력에 대해서 언급한다.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alive), 힘이 있으며(active), 양날 선 어떤 칼보다도 더 예리해 혼과 영과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penetrates even dividing), 마음과 생각과 의도를 분별해 낸다(judges).” 이어서 13절에서는 이렇게 말한다. “그러므로 어떤 피조물이라도 하나님 앞에 숨을 수 없고 오히려 모든 것은 우리에게서 진술을 받으실 그분의 눈앞에 벌거벗은 채 드러나 있습니다” 이 두 구절을 통해서 강조하는 것은 무엇인가? 하나님 앞에서는 감출 수 있는 것이 없다는 것이다. 아무리 숨기려고 해도 정확하시고 예리하신 그 분의 말씀과 하나님의 시선을 피해갈 순 없다는 것이다. 인간은 하나님 앞에 서게 되면 자신의 모든 것을 정직하게 진술하게 된다는 것이다.

2. 14절부터는 다시 예수님에 대한 이야기로 전환된다. 우리가 믿고 고백하는 예수님은 하늘로 올라가신 대제사장이시며 하나님의 아들이시다. 그러므로 주님에 대한 그 신앙을 굳게 지키자고 권면한다. 우리와 함께 하시는 대제사장이신 예수님은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empathize)하지 못하시는 분이 아니시기 때문이다. 그분은 우리와 똑같은 삶을 사시면서 우리가 받는 시험을 당하셨다는 것이다(tempted). 하지만 우리가 다른 점은 죄가 없으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를 도울 수 있는 대제사장이시다. 앞에서도 다루었지만 율법으로 세워진 대제사장은 우리와 동일한 인간이다. 이 점에서는 예수님과 동일하다. 하지만 그는 연약하여 죄를 지을 수 밖에 없는 존재이다. 그러므로 백성들의 죄를 중보하기 위해 하나님 앞에 서지만 그도 속죄의 과정이 필요하다. 예수님처럼 속죄의 제사가 필요하지 않은 존재가 아니라는 것이다.

3. 그래서 16절은 이렇게 다시 도전하고 권면한다. “그러므로 자비하심을 얻고 필요할 때 도우시는 은혜를 얻기 위해 은혜의 보좌 앞으로 담대히 나아갑시다.” 우리는 대제사장이신 예수님을 의지해서 은혜의 하나님의 보좌 앞으로 담대함을 가지고 나아가야 한다(Let us then approach God’s throne of grace with confidence). 우리가 담대함을 가질 수 있는 근거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중보(사역) 때문이다. 또한 하나님의 보좌는 은혜의 보좌이시다. 물론 은혜이기 전에 심판과 정죄의 보좌이기도 하다. 이것은 이미 12, 13절이 밝히고 있다. 심판은 숨기지 않고 모든 것이 드러난다는 것이다. 어떤 존재도 하나님의 시선을 피해갈 수 없고, 하나님의 말씀 앞에서 감출 수 있는 것이 없다. 하지만 그 심판과 정죄 앞에서도 우리가 담대할 수 있는 것은 오직 대제사장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중보 때문이다. 우리는 대제사장이신 예수님의 공로를 의지해 심판과 정죄를 뚫고 은혜의 보좌 가운데 나아갈 수 있다.

4. 그럼 은혜의 보좌 앞으로 나아갈 때 우리는 무엇을 경험하게 되는가? 첫째가 자비하심을 받는다(we may receive mercy)이다. 둘째가 필요할 때 도우시는 은혜를 발견하게 된다(find grace to help us in our time of need). 여기서 우리는 자비(긍휼)와 은혜를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은혜는 받을 자격이 없는 자에게 주어지는 친절한 행위이다. 자비(긍휼)는 정죄와 심판을 받아야 마땅한데 그것을 받지 않도록 해주는 것이다. 이 두 가지는 연약한 인간에게 필요한 것이다. 우리는 날마다 하나님의 은혜가 필요하다. 더불어 하나님의 자비가 필요하다. 은혜가 있어서도 안 되고, 자비만 있어서도 안 된다. 두 가지 모두 있어야 한다. 감사한 것은 이 모든 것이 예수님을 통해 하나님의 보좌 앞으로 나아갈 때 경험되는 것이라는 것이다.

5. 정리하자. 말씀은 우리는 발가벗겨서 하나님 앞에 정직하게 서도록 만든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말씀 앞에 서는 자들에게 필요한 것은 정직함이다. 정직하게 말씀을 통해 드러나는 자신의 모습을 인정해야 한다. 그 다음엔 대제사장이신 예수 그리스도 앞에 서는 것이다. 그 분은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실 뿐만 아니라 도우실 수 있는 분이시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의지해서 하나님의 보좌 앞으로 담대하게 나아갈 수 있다. 그럴 때 하나님의 은혜, 하나님의 자비를 얻게 되고 발견하게 된다. 아무런 자격이 없는 자에게 베푸시는 놀라운 은혜와 말씀을 통해 드러난 연약함과 죄악으로 인해 심판과 정죄를 받아야 하지만 그것을 용서하시고 도우시는 하나님의 놀라운 자비를 경험하게 된다. 그럴 때 우리는 믿음 위에 서게 된다. 더불어 여기에 신앙인의 결단과 선택도 필요하다. 히브리서는 계속해서 우리가 고백한 신앙을 굳게 지키자고 도전한다. 은혜의 보좌 앞에 서는 것은 우리가 해야 한다. 그럴 때 하나님이 은혜와 자비를 베푸실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