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 실종, 성서학 실종]

신학대학에서 신학과 성서 연구는 왜 배웠나? 짧게는 3년 길게는 7(6)년을 그 비싼 등록금을 내면서 신학과 성서학을 배운 이유가 무엇인가? 학교 졸업하면 끝인가? 그 이후론 세상 학문과 지식만 배우나? 경영학, 마켓팅, 통계학, 심리학, 혹은 자기개발(계발)과 부자 되는 법만 배우나? 그렇다면 역사와 사회학, 인문학, 세계관 분야에도 관심을 좀 가지시라. 더 폭 넓게 공부 좀 하시라.

아니면 목사 되려고 배웠나? 목사 안수를 받으려면 신학 과정을 이수해야 하니까 신학대학을 다닌 것인가? 요즘 목회 현장과 강단을 보면 신학이나 성경을 가지고 씨름한 흔적이 많이 보이지 않는다. 그저 누구의 간증과 어느 책에서 봤던 관련 이야기, 본문에 몇 번 등장하는 관련 단어들만 가지고 설교하는 소리만 무성하다.

요즘 목회 현장과 강단에서 신학의 위치는 어디고 역할은 무엇인가? 아니 너무나 기본적인 성서 연구조차 하지 않는다면 뭐하러 본문을 정하며, 그것을 구지 대독자까지 세워서 읽는 이유는 무엇인가? 그 말씀을 읽을 때 “오늘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말씀은…”이란 표현은 참 공허하고 헛되게 들린다.

한국 교회가 이 지경이 되고, 성도들의 의식 수준이나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이렇게 엉망이 된 가장 큰 책임은 거의 백 퍼센트 목사인 우리들에게 있다. 세상이 타락하고 혼탁해져서가 아니다. 자주 말하지만 세상은 원래 타락하고 깨어진 곳이다. 아담 이후로 더 나아지거나 더 나빠지지 않았다. 그러니 세상 탓하지 마라. 다 우리 목사들의 잘못이다.

신학대학에서 배운 신학은 쓰레기통에 다 던져버리고 오직 눈에 보이는 숫자에만 매달려 교인 수와 몸집을 키우기에만 급급했다. 그러다보니 성경을 가지고 씨름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듣기 좋아하는 세상 지식이나 축복, 성공, 무슨 무슨 법칙들만 강단에서 나열한다. 읽은 말씀을 가지고 조금만 깊이 다루면 재미 없다 지루하다는 피드백이 바로 들어오는 것도 문제이지만, 그것이 두려워 가볍고 재미 있는 설교만 하려는 우리 목사들에게 더 큰 문제가 있다.

신학이 없는 목회, 성경이 없는 강단이 한국 교회를 이 지경으로 만들어 놓았다. 사상이나 동성애가 시급하게 해결해야 하는 문제가 아니다. 신학이 없는 목사들과 성경이 없는 강단이 더 심각하고 시급한 문제이다. 그것이 한국 교회를 지속적으로 좀 먹었으며 부패하게 하였다. 요즘 교회는 하급 종교로 완전히 전락해 버린 것 같다. “우리는 세상 종교와 다르다! 오직 기독교에만 구원이 있다!”라고 외치지만 교회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보고 있으면 교회가 외치는 구원이란 도대체 무엇인지 알 길이 없다.

가벼워도 너무 가볍다. 얕다 너무 얕다. 수준 미달이다. 그래서 아프고 슬프다. 신학이 무엇이고 성경이 왜 있는지 의문이 들 때가 너무 많다. 나도 희망적인 이야기, 소망적인 간증을 나누고 싶다. 이런 부정적인 시각에서 벗어나 미래의 비전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싶다. 하지만 요즘 현장에서 들여오는 이야기는 그런 미래적 소망과 희망을 말하기 어렵게 만든다. 이 엉클어진 실 타래를 어디서부터 어떻게 풀어가야 하는지 모르겠다. 아프다. 많이 아프다.

(Visited 23 times, 1 visits toda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