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을 신뢰함으로 기도하라!

묵상한 말씀 : 마가복음 11:20~33

  1. 성전을 척결하신 후에 그 다음 날 아침에 제자들과 함께 어제 저주한 무화과 나무 앞을 지나가게 되었다. 그런데 그 나무가 뿌리째 말라서 죽어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그것이 너무 신기한 베드로가 예수님께 저주한 무화과 나무가 말라 죽었다는 사실을 알린다. 그러자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신다. “하나님을 믿어라. 내가 너희에게 진실로 말한다. 누구든지 저 산에서 ‘들려서 바다에 빠져라!’ 하고 마음에 의심하지 않고 말한 대로 믿으면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다.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무엇이든지 너희가 기도하고 간구하는 것은 이미 받은 줄로 믿으라. 그러면 너희에게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다. 서서 기도할 때에 어떤 사람과 등진 일이 있다면 그 사람을 용서해 주라. 그러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도 너희 죄를 용서해 주실 것이다.”
  2. 먼저 이 사건이 무화과 나무에 열매를 찾으신 사건과 성전을 척결하신 사건의 연장선에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특히 마가복음은 앞뒤에 무화과 나무 사건을 배치하고 그 가운데 성전을 척결하신 사건을 집어넣음으로서 의도적으로 두 사건을 서로 연결하고 있다. 이 두 사건이 하나로 연결되는 근거는 ‘기도’라는 주제가 관통하고 있다는 것이다. 예루살렘 성전에 들어가신 예수님은 모든 민족이 기도하는 집을 강도의 소굴로 만들었다고 책망하셨다. 그리고 무화과 나무가 뿌리째 말라 죽어있는 것을 통해서 다시 한번 기도에 대해서 말씀하신다. 그런데 예수님은 오늘 말씀을 통해서 기도하는 자의 두 가지 태도를 가르치신다. 첫째는 믿음이고, 둘째는 용서이다. 이것을 다시 성전 척결 사건으로 가지고 가면 그들은 단지 기도만 하지 않았던 것이 아니다. 그들에겐 하나님을 향한 믿음도 없었고, 용서하는 삶을 살지도 않았다.
  3. 뿌리째 죽어있는 무화과 나무를 발견하고 신기해 하는 베드로에게 예수님은 첫 마디로 이렇게 말씀하신다. “하나님을 믿어라!” 기도의 핵심과 본질은 하나님을 향한 믿음이다. 다른 말로 하면 믿음이 없는 자들은 절대 기도할 수 없다는 것이다(물론 종교적인 열심으로 기도할 순 있다. 지금 예수님은 그런 종교적인 열심으로 하는 기도에 대해서 말씀하시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그 믿음은 자신의 기도를 하나님이 들으신다는 절대적인 확신이다. 예수님은 이 확신을 강조하기 위해서 언어유희를 사용하신다. 이것은 산을 향해서 바다에 빠지라고 외치고 그대로 이루어질 것을 믿으면 그대로 된다는 것이다. 여기서 한 가지 조심할 것은 이것을 문자 그대로 해석하면 안 된다. 산을 옮긴다는 것은 도무지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난다는 관용어인 것이다. 인간이 생각하기에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지만 하나님을 신뢰함으로 간구하고 이루어질 것을 믿으면 하나님이 이루어주신다는 것이다.
  4. 그렇다면 왜 예수님은 이런 말씀을 하시는 것일까? 당시 유대인들이 전혀 기도하지 않았기 때문일까? 너무 기도하지 않아서 기도 좀 하라고, 믿음과 확신을 가지고 기도 좀 하라고 가르치는 것일까?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이다. 그들은 하루에 몇 번씩 시간을 정해놓고 기도하던 사람들이다. 누구보다 기도에 열심이 있던 사람들이었다. 문제는 믿음이 없었다. 하나님을 향한 믿음도 없었고, 어떤 기적도 능력도 기대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성전 가득하게 종교적인 언어와 소리만 가득했다. 예수님은 그들을 향해 하나님을 향한 믿음을 가지라고 강조하신다. 정말 하나님을 신뢰하고 기도했다면 이미 받은 줄로 믿으라는 것이다. 그러면 이루어질 것이라고 강조하신다. 더 나아가 기도하는 사람에게 필요한 자세는 용서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그들을 용서하는 분이시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지만 기도하는 사람은 하나님을 의지하고 하나님을 신뢰하는 사람이다.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고 하나님의 은혜 안에 거하는 사람이다. 그렇다면 그 사람은 다른 이들의 잘못을 용서할 수 있는 사람이다.
  5. 예수님은 다시 예루살렘 성전 안으로 들어가셔서 그곳을 거닐고 계셨다. 성전을 척결하신 후에 다시 그런 일들이 성전 안에서 일어나는지 살펴보고 계신 것이다. 그러자 대제사장들과 율법학자들과 장로들이 예수님께 다가와서 질문을 던진다. “당신이 무슨 권세로 이런 일을 하는 것이오? 누가 이런 권세를 주었소?” 예수님은 그들의 질문에 다시 질문으로 답한다. “난도 한 가지 물어보겠다. 대답해 보라. 그러면 내가 무슨 권세로 이런 일을 행하는지 말해 주겠다. 요한의 세례가 하늘로부터 왔느냐, 사람으로부터 왔느냐? 말해 보라.” 이 예수님의 질문은 다시 종교 지도자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왜냐하면 세례자 요한의 세례가 하늘로부터 왔다고 한다면 요한을 믿지 않은 것에 대해서 책망 받을 것 같고, 사람으로부터 왔다고 한다면 당시 대부분의 사람들이 세례자 요한을 하나님이 보내신 예언자로 믿고 있었기 때문에 백성들로부터 책망을 받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들은 예수님께 “잘 모르겠소”라고 대답했다. 이런 그들의 대답을 들은 예수님도 그들에게 대답하신다. “그렇다면 나도 무슨 권세로 이런 일을 하는지 너희에게 말하지 않겠다.”
  6. 복음서를 보면 예수님은 많은 질문을 받으신다. 그 질문이 진리를 찾고 구하는 마음에서 나오는 질문이라면 진리를 계시하시고 말씀하신다. 하지만 예수님의 권위에 도전하는 질문이라면 예수님은 그런 질문에 대답하지 않으신다. 어떻게 대답하든 그들은 수용할 마음이 전혀 없다는 것을 잘 아셨기 때문이다. 이번 권위에 대한 질문도 마찬가지이다. 성전을 척결하신 것은 당시 종교 지도자들의 권위에 도전하신 것이다. 그들은 그런 예수님의 행동에 무척 당황했을 것이다. 성전은 자신들의 나와바리(세력 범위, 세력권)였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 권위의 출처에 대해서 질문을 던진다. 이것은 어떻게 대답을 하든 그 대답을 통해서 예수님을 제압하기 위함이었다. 예수님은 그런 자들에게 빌미를 제공해 주시지 않으신다(아직 때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곧 종교 지도자들의 손에 체포되어 십자가에서 죽으실 것이다. 그들은 예수님의 권위를 인정할 마음이 1도 없다. 오직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에 혈안이 되어 있을 뿐이다.
(Visited 12 times, 1 visits toda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