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이 사역하다가 기꺼이 잊혀지게 하소서

지역교회의 일반적이고 평범한 목회에서 벗어나 지역사회와 제주도 교회를 섬기고 싶다는 거창한 소망으로 북 카페를 준비하고 있다. 그런데 속도가 너무 더디다. 뭘하든 다 돈이기 때문이다. 두둑한 잔고를 통장에 쌓아 놓고 시작하는 것이라면 마음이라도 편할텐데 없는 돈을 짜내어 진행하다보니 속도가 너무 너무 더디고 힘들다. 거기에 걱정하시는 부모님과 지인들 – 왜 그리고 무엇 때문에 걱정 하시는지 나도 잘 안다. 돌다리도 두드리는 성격인데 나인들 수 백번 계산해 보고 생각해 보지 않았겠는가? 제주도에 넘쳐나는 것이 카페이고 펜션이고 망해 나가는 것이 카페이고 펜션인데, 또 하나의 카페를 시작한다고 하니 다들 걱정을 하시는 것이 당연하다. 나도 내가 걱정스럽다.

또 다른 반응은 과거에 다 해 보았다는 것이다. 뭐 제주도에서 이런 저런 사역들 다 시도해 보았는데 거의 실패했다는 것이다. 이것도 어느 정도는 파악하고 있는 부분이다. 기독교인 숫자도 작고, 교회들도 미자립 교회가 수두룩하고, 어떤 강사를 어떤 프로그램을 가지고 와도 사람들이 안 모인다. 아카데미 사역을 고민하고 있는데 기본적으로 잘 배우려고 하지 않는데 뭐가 되겠는가? 이렇게 저렇게 막막할 뿐이다. 요 며칠 동안 머리가 너무 아프고 힘들었다. 하나님 왕국, 선교적 교회, 북카페, 아카데미 사역, 네트워크, 공동체… 참 멋있는 단어들이지만 현실에서는 너무도 형이상학적 단어들이다. 진행하면 할수록 참 현실과는 동떨어진 개념들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하지만 그것이 하나님의 뜻이면 가야 한다. 망해도 실패해도 가야 한다. 사람들의 시선이 의식이 되고, 실패자라는 주홍글씨가 붙여져도 어쩔 수 없다. 성령님이 인도하시는 길로 가는 것이 맞다. 불확실한 것이 가득하고,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지만 주님이 가자고 하면 따라가야 한다. 그것이 제자의 본분이다. 환경이 불안함을 증폭 시키지만 주님의 샬롬을 구하며 계속 주님께 발걸음을 맞추어야 한다. 은행의 잔고도 사람들의 칭찬과 인정도 필요하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묵묵히 주님이 말씀하시는 그 길에 서 있느냐는 것이다. 사역의 열매, 성공의 유무보다 그것이 더 중요하다. 오늘도 주님을 따라 하나님 왕국을 위한 모험을 계속 시도하고 있는가? 그것이 제일 중요하다.

(Visited 43 times, 1 visits today)

One Response to 즐거이 사역하다가 기꺼이 잊혀지게 하소서

  1. 그렇게 되기를 says:

    하나님안에서 같은 길을 가는 사람으로서 목사님의 고민의 흔적들이 잘 느껴집니다. 우리가 처음에 가진 뜨거움과 사역의 열정도 환경과 어려움앞에서 조금씩 사그라질 때도 있을 것입니다. 비록 먼곳에 있지만, 목사님의 글을 보면서 나와 같은 생각과 고민들을 하고 있는 분이 있음에 감사하고 또한 목사님의 글들을 보면서 많은 은혜들을 받고 있습니다. 똑같은 어려움과 외로움으로 고통할 때도 있지만, 그래도 이 길을 즐거움과 기쁨으로 가기만을 기도해봅니다. 목사님께서 원하시는 꼭 그런 모임으로 하나님을 섬기지 못하실 수도 있지만, 처음에 그분께 가진 그 마음만큼은 변하시지 않기를 기도합니다. 저또한 그러한 사람이 되기를 기도하면서….목사님. 힘내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