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5주기를 맞이하며

심리학이나 상담학에서는 죽음/슬픔/애도를 수용하고 그 과정 속에서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것에 대해서 5단계로 설명하였다.

1단계 : 충격과 부정 Shock and Denial
2단계 : 분노 Anger
3단계 : 우울 Depression and Detachment
4단계 : 대화와 타협 Dialogue & Bargaining
5단계 : 인정(수용) Acceptance

최종적으론 ‘의미 있는 삶’으로 돌아가는 것이다(Return to Meaningful Life).

그런데 여기서 중요한 것은 최종 단계에 도달하기 위해선 앞의 다섯 단계를 충분히 거쳐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은 누가 가르치거나 주입해서 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부정과 분노, 우울과 대화 그리고 인정/수용의 과정을 충분히 거칠 때, 그 시간과 과정을 통해서 각자 삶의 의미를 발견하게 되고 찾게 된다는 것이다.

애석하게도 한국 교회는 이런 과정에 대한 이해가 부족할뿐 아니라, 너무나 성급하게 최종적인 대답을 억지로 가르치려고 한다는 것이다. 감정은 충분히 다루어져야 하고, 그럴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 그때 교회가 해야 하는 일은 함께 울어주고, 아파하고, 그 자리에 그들과 함께 해 주는 것이다. 성급하게 결론 내리지 말고, 종교적인 해답을 주려고 하지 말고, 그냥 그들과 함께 아파하고 슬퍼하며 그 시간을 보내는 것이다.

하지만 주변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목회자와 교인들은 슬픔이나 분노 등을 부정적인 것으로 여긴다. 그리스도인들은 언제나(항상) 기뻐해야 한다는 잘못된 신화에 빠져 그런 감정 자체를 거부한다. 그만큼 인간에 대한 그리고 마음과 감정에 대한 이해가 깊이 깊지 못하다. 하나님은 인간을 감정을 가진 존재로 만드셨고, 그런 감정을 느끼도록 창조하셨다. 그리고 감정은 손바닥 뒤집듯이 손쉽게 바꿀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세월호 사건이 일어난지 벌써 5년이 지났다. 하지만 바뀐 것은 거의 없는듯 하다. 고통과 슬픔을 다루는 교회 또한 달라진 것이 거의 없는듯 하다. 인간과 삶에 대한 대한 신학적인 성찰이나 반성보다는 그저 앞만 보고 달려가기에 급급하다. 여전히 눈에 보이는 속도와 성장만을 부르짖는 소리들이 들릴 뿐이다. 슬픔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회, 그리고 그것을 품어줄 수 없는 교회. 그것이 오늘도 발을 내딛고 살아가야 하는 조국의 현실이다. 답답하다. 하지만 가슴만 치며 살아갈 순 없다. 그 깨어지고 멍든 가슴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사람들과 오늘 주어진 삶의 자리에서 또 하루의 여행을 시작해야 한다.

(Visited 28 times, 1 visits toda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