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에 정답은 없다

개척을 하고 만난 목회 환경은
머리로만 생각했던거보다
훨씬 복잡하고 어려웠다.
생각지도 못한 변수도 많았고,
해결해야 하는 문제들도 다양했다.

어느 정도 시간이 흘러
주변을 살펴볼 여유가 생기니
거의 모든 개척교회들이 어려웠다.
겉으로 보이는 문제들은 대충 비슷했지만
심층으로 들어가면 다 달랐다.
사람이 다르고, 대상이 달랐고,
그 안에서 생기는 역동이 달랐다.

누구는 하드웨어 때문에
누구는 소프트웨어 때문에
누구는 휴먼웨어 때문에
힘들고 어렵고, 실패와 도전을 반복했다.

하지만 정해진 정답은 없다.
목회에 성공한 분들이 무슨 세미나를 열고
자신의 경험들을 책으로 출판해서
마치 지니의 요술 램프처럼
그대로 따라 하기만 하면 될 것처럼 말하지만,
실제 성공사례는 그리 많지 않다.

중요한 것은 어떤 방법이나 스킬이 아니다.
교회가 무엇인지에 대한 목회 신학과
성경이 말씀하시는 본질(핵심)이 중요하다.
그리고 그것을 자신의 삶과 사역 가운데
풀어내는 순종과 성품과 관계가 중요하다.

그 다음 결과는 절대 사람의 몫이 아니다.
우리가 뭐라고 사람을 바꿀 수 있으며,
우리가 뭐라고 하나님을 대신할 수 있겠는가?
다만 주어진 환경에서 최선을 다하고
그 이상의 것은 하나님께 온전히 맡기는 것이다.

하늘 아버지가 부르신 곳에서, 맡기신 영혼들을
최선을 다해, 겸손히 섬기는 것이다.
보내신 곳에서 복음을 포기하지 않고 나누며,
제자 삼는 사역을 위해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사역들을
감당해 나가면 되는 것이다.
눈에 보이는 결과가 당장 없어 낙심할 순 있지만
그냥 묵묵히 한 방향으로 오랜 순종으로
걸어가는 것이다.

그러면 된다.

(Visited 23 times, 1 visits toda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