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의 자녀답게 자유를 누리라

묵상한 말씀 : 갈라디아서 4:21~31

1. 바울은 율법으로 사는 삶과 복음으로 사는 삶을 비교하기 위해서 아브라함의 이야기에 비유를 한다. 우리가 잘 아는 것처럼, 아브라함에게는 두 아들이 있었다. 첫째는 여종 하갈에게서 얻은 아들 이스마엘이고, 둘째는 부인 사라에게서 낳은 아들 이삭이다. 둘 다 아브라함의 아들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지만 커다란 차이점도 있다. 하갈을 통해 얻은 아들 이스마엘은 육신의 자녀이고, 사라를 통해 낳은 아들 이삭은 약속의 자녀라는 차이점이 존재한다. 다시 말하면 이스마엘은 하나님의 약속을 기다리지 못하고 인간의 방법으로 얻은 아들이고, 이삭은 하나님의 약속에 의해서 얻은 아들이라는 것이다.

2. 바울은 이것을 상징이라고 말한다. 두 여인과 두 아들은 두 가지 언약을 상징한다는 것이다. 하갈과 이스마엘은 종의 아들이고 육신으로 얻은 아들로서 율법을 상징하고, 사라와 이삭은 자유인의 아들이고 약속의 아들로서 복음을 상징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두 가지 길 중의 하나를 가야 한다는 것이다. 율법을 따라 종의 자녀로 살 것인지, 복음을 따라 자유인의 자녀로서 살 것인지, 또한 육신을 따라 살 것인지, 약속(성령)을 따라 살 것인지를 결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3. 처음에는 육신을 따라 종의 자녀로 살 수 밖에 없다. 마치 아브라함이 약속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약속을 기다리지 못하고 육신의 방법으로 자녀를 얻으려고 함으로 이스마엘을 낳은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신실하신 하나님이 약속을 성취하심으로 말미암아 이삭을 얻은 다음에는 두 아들이 한 집에 공존할 수 없다. 그렇게 되면 육신의 자녀가 약속의 자녀를 핍박하는 상황이 벌어지게 된다. 그러므로 육신의 자녀를 집 밖으로 내쫓아야 한다. 우리의 신앙도 동일하다는 것이다. 율법과 복음이 공존할 수 없고, 종과 자유가 함께 거할 수 없으며, 육신을 따라 사는 삶과 성령을 따라 사는 삶이 한 몸 안에 함께 할 수 없다.

4. 약속의 길과 육신의 길은 서로 완전히 다른 길이다. 종의 자녀로 사는 삶과 자유인의 자녀로 사는 삶도 그러하다. 하루 중에 반은 종의 자녀로 살고, 나머지 반은 자유인의 자녀로 산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완전히 종의 자녀로만 살든지, 아니면 완전히 자유인의 자녀로만 살아야 한다. 그런데 우리에게 주어진 복음(좋은 소식)은 무엇인가?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종의 자녀이었던 자가 자유인의 자녀가 되었다는 것이다. 율법의 지배 아래 있던 자가 은혜의 지배, 성령의 지배 아래로 옮겨지게 되었다는 것이다.

5. 그러므로 우리는 다시 종의 자녀로 살아갈 필요가 없다. 육신을 따라 살아서도 안 된다. 그런 삶에서 우리는 완전히 해방되었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자유케 되었고 해방되었으며 새롭게 되었다. 새로운 신분이 주어졌고 새로운 삶이 시작되었다. 우리는 오직 그 길로만 가면 된다. 뒤를 돌아보면 안 되고, 돌아가서도 안 된다.

6. 하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자유인의 자녀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과거로 돌아가는 자들이 있고, 그렇게 살아야 한다고 가르치는 자들이 있다. 아니다. 복음의 핵심은 자유다. 더 이상 종의 자녀가 아니다. 우리는 본처의 자녀로서 자유롭게 되었다. 다시 말한다. 복음의 핵심은 자유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자유롭게 되었다. 어떤 것도 우리를 얽매이지 못한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구속(救贖)을 받은 자들이다. 죄와 율법의 구속([拘束)을 받은 자들이 아니다.

7. 그렇다면 복음에 합당한 삶을 살아라. 그것은 바로 자유를 누리는 삶이다. 사실 이 점에 대해선 할 말이 많고, 하고싶은 말이 많다. 한국 교회가 복음을 강조하고 복음을 선포했지만(물론 그 복음도 반쪽짜리 복음이긴 하지만) 그 복음으로 인한 자유에 대해선 대단히 무지하다. 오히려 신앙생활은 매우 율법적이고 유교적이다. 죄의 종들을 복음을 자유케 하여 교회의 종으로 다시 전락 시키는 일들을 하고 있다. 아니다! 복음의 핵심은 자유케 되는 것이다.

양심의 자유

1. 요즘 논란이 되고 있는 ‘양심적 병역 거부’에 대한 토론을 몇 번 시청해 보았다. 토론 내용을 살펴보니 가장 큰 논란은 두 가지인 것 같다. (1) 양싱이란 무엇인가? 거기에 추가해서 양심의 문제로 4대 국민의 의무인 병역의 의무를 거부할 수 있는가? (2) 대체 복무를 어디까지 허용할 것이며, 어떻게 그것을 판단할 것인가?

2. 한 가지 재미 있는 것은, 한국의 상황에선 90% 이상이 종교적인 이유(여호와의 증인)에서 병역을 거부하고 있다는 것과, 그래서 인지 몰라도 양심적 병역 거부에 대해서 강력하게 반대하는 단체들 중의 기독교 관련 단체들이 많다는 것이다(동성애 반대 운동을 주도하는 주** 목사가 보인다).

3. 대체 복무에 대해선 아직도 사회적인 논의와 합의가 필요하고, 그것을 통해서 국회에서 법을 만들어야 하는 험난한 과정들이 남아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서 왈가왈부 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 신앙인으로 그리고 신학도로 관심이 있는 부분은 양심에 대한 것이다.

4. 토론회에서 나온 양심에 대한 정의는 두 가지였다. 첫째는 시대에 부합하는 윤리적이고 도덕적인 기준으로서의 양심이다. 둘째는 각자가 가지고 있는 내적 신념이나 기준과 가치로서의 양심이다. 양심적 병역 거부라고 할 때, 여기서 말하는 양심은 전자가 아니라 후자이다. 전자의 정의가 적용되기 어려운 것은, 전자의 개념으로 생각하면 병역의 의무를 수행한 사람은 비 양심적(비 윤리적)이라는 의미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5. 그러므로 양심적 병역 거부라고 할 때 양심은 각 개인의 내적인 확신과 가치, 신념을 말하는 것이며, 이 양심은 헌법 19조에 의해 자유를 보장 받는다. 반대로 말하면 어떤 경우에라도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국가가 권력을 동원하여 개인의 양심의 자유를 침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6. 여기서 우리가 더 자세히 살펴봐야 할 것이 있다. “그렇다면 양심의 자유란 무엇인가?” 보통 양심의 자유를 논할 때 세 가지를 이야기한다. (1) 양심의 형성, (2) 양심의 침묵, (3) 양심의 행동. 첫째로 양심의 형성이란, 말 그대로 가정(부모), 교육, 종교, 문화 등등 여러 가지 성장의 과정과 요인이 융합되어 한 개인의 양심을 만든다는 것이다. 둘째로 양심의 침묵이란, 한 개인이 가진 양심을 공개적으로 드러내도록 강요할 수 없다는 것이다. 셋째로 양심의 행동이란, 각자가 가진 양심대로 행동하고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양심의 자유란 이 모든 것에서 자유가 보장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7. 양심적 병역 거부가 논란의 되는 것은 이런 양심의 자유와 병역의 의무가 서로 충돌한다는 것이다. 특히 한국에서 병역의 문제는 공평과 정의라는 차원과 연결되어 있다. 대한민국 남자라면 누구나 다 병역의 의무가 부여된다. 그런데 양심의 자유라는 것으로 그것을 거부하는 것이 정당하고, 거부한다고 그 의무를 면제 시켜주는 것이 공평한 것인가의 문제가 걸려 있다는 것이다.

8. 대한민국은 자유 민주주의 국가이다. 그 중에서 소위 보수라는 이념을 가진 사람들은 특별하게 자유를 유독히 강조한다. 그들이 목숨처럼 생각하는 자유란 무엇이며 어떤 것일까? 특히 헌법이 보장하는 양심의 자유라는 개념을 어느 정도나 이해하고 있을까? 왜냐하면 요즘 대한민국을 보면 이런 가치들과 전통들의 충돌이 여기 저기에서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9. 동일한 질문을 우리 기독교인들에게 던지면 어떻게 될까? 성경의 가르침과 양심의 자유는 서로 대립되는 것일까? 성경의 기준을 가지고 양심의 자유를 제한하는 것이 가능하며 정당한 것일까? 가장 대표적인 예가 요즘 뜨거운 낙태와 동성애의 문제이다. 한쪽에서 낙태할 수 있는 자유와 개인의 성性을 결정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고 주장한다. 다른 한쪽에선 그럴만한 자유가 없다고 주장한다. 법률로 그것을 제한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말한다.

10. 어쩌면 이것은 몇 년 전에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정의’의 문제와도 연결된다. 공의, 정의, 자유, 양심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우리는 다시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 그리고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시대에 답을 해야할 뿐 아니라 우리 가정과 신앙 공동체에게도 대답해주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