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을 경외하는 목회

육지에서 마지막으로 섬겼던 교회 부목사로 부임하고 첫 번째 설교를 할 때이다. 선임 목사가 불러서 한 가지를 당부한다. 설교를 마치고 마무리 기도할 때 꼭! 담목과 담목 사모(큰 사모라고 불렀는데)를 위해서 기도해야 한다는 것이다.

나는 동의가 되지 않았다. 뭐 내가 부목이니 담목을 위해서 기도하는 것은 어느 정도 이해가 된다. 그런데 담목 사모를 위해서도 기도하라? 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선임도 왜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답한다. 그냥 오래 전부터 그렇게 해 왔기 때문에 해야 한다는 것이다.

나는 오기가 발동해서 하지 않았다. 무슨 일이 발생했을까? 아무런 일도 없었다. 물론 그 분이 나를 그렇게 좋아하진 않았다(그것에 대한 나비효과는 매우 컸다!).

사람을 기쁘게 하는 목회?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 목회? 인정 받고 성공하고 어느 정도 안정된 목회를
하려면 사람에게 인정을 받아야 한다. 그것이 현실이다. 아주 엄연한 현실. 목사도 장로도 권사도 교인들eh 말만 하면 하나님 영광, 하나님 뜻, 하나님의 말씀을 외친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그들의 말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면 안 된다. 그냥 하는 말이다. 멋있으라고.

요즘 ‘성경적’이란 말이 가장 허무하게 그리고 의미 없이 들린다. 현실은 자신들이 왕이 되어 자신들의 뜻대로 한다. 그냥 포장만 ‘성경적’이란 단어를 사용하는 것이다.

나는 요즘 목사인 것이 너무 부끄럽다. 이런 꼴을 보려고 안수를 받고 이 길에 걸었는지 하루에도 여러 번 내 자신을 자책한다. 나는 목사가 되고 싶어서 목사가 된 것이 아니다. 하나님을 좋았고, 하나님의 기뻐하시는 일을 하고 싶어서 이 길을 선택했고 지금까지 걸어왔다. 하지만 요즘은 너무 부끄럽다.

누구를 위해 살아야 하는가? 누구의 기쁨을 위해 설교를 해야 하는가? 하나님을 경외한다는 것은 하나님을 두려워 한다는 것이다. 사람을 두려워 하지 않고, 보이지 않는 하나님 그러나 우리의 삶을 주관하시는 그 분을 늘 인식하며 두려움을 가지고 살아가는 것이 그 분을 경외하는 것이다. 난 그렇게 배웠다. 그리고 그렇게 살려고 몸부림 친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참 부끄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