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묵상(2015.4.8) – 연합

networking묵상한 말씀 : 열왕기상 4:1~19
나에게 주신 말씀 : “솔로몬 왕이 온 이스라엘의 왕이 되었고 그의 신하들은 이러하니라…”(1~2a)

솔로몬과 함께 이스라엘을 다스렸던 리더들의 명단이 나온다. 제사장으로는 아사리아, 사독, 아비아달, 사붓 그리고 서기관에는 엘리호렙과 아히야, 사관에는 여호사밧, 군사령관에는 브나야, 지방 관장 두령에 아사리아, 궁내 대신에 아히살, 노동 감독관에는 아도니람 그리고 열두 지방을 다스리는 관장들이 있었다.

어찌보면 이것은 너무도 당연한 것이다. 한 나라는 한 지도자가 다스릴 수 없다. 그가 아무리 하나님이 주신 지혜를 선물로 받은 탁월한 리더라 할찌라도 말이다. 왕과 함께 각자의 재능과 은사와 능력을 가지고 각 파트에서 일할 수 있는 일꾼들이 필요한 것이다. 솔로몬은 그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그래서 준비된 사람들을 괸리로 세워 이스라엘 전체를 다스렸다.

아침에 조용히 질문해 본다. “이 말씀을 통해서 무엇을 말씀하시길 원하십니까?” 그때 조용히 나의 마음에 떠오르는 생각이 하나 있다. 그것은 하나님의 나라도 이와 같아야 한다는 것이다. 과거 80~90년대는 교회 성장의 시대였다. 각 지역마다 경쟁적으로 대형교회가 세워졌고, 그 교회들을 통해서 여러 가지 사역들이 추친되었다. 하지만 하나님의 나라는 그런 슈퍼맨과 같은 영웅들로 세워지지 않는다(과거에 우리는 그렇게 착각했다). 교단이나 교파와 상관 없이 많은 지역교회가 연합해야 한다.

우리는 교회를 그리스도의 몸이라 말한다. 그리고 그 몸은 여러 지체로 구성되어 있다. 이것은 하나의 지역교회만을 말하지 않는다. 원래 주님의 교회는 하나다. 교리적으로 교단이 존재하지만, 그리고 그 교단에 따라 다양한 교회들이 존재하지만, 그 교회들은 원래 하나다. 주님의 몸이다. 그런 교회들이 연합하여 몸을 이루어야 한다. 그럴 때 지역사회에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어갈 수 있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각개 전투하기에 바쁘다. 서로 연합하지 않는다. 서로 네트웍(network) 되어 있지 않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10’이라는 역량을 가지고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푸념만 하고 있다. 하지만 그런 교회가 서로 연합하며 ’50’도 되고, ‘100’도 될 수 있다. 한 나라 안에 다양한 리더들이 각자의 은사와 재능을 가지고 섬기듯이, 하나님의 나라도 그러해야 한다.

왕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중심으로 지역교회가 서로 연합할 때… 하나님의 나라가 구체적으로 그 지역에 임하게 될 것이다. 하나님의 통치가 실현될 것이다. 하나님의 뜻이 하늘에서 온전히 이루어지듯이 이 땅에서도 이루어지는 역사들을 볼 수 있게 될 것이다. 혼자서는 안 된다. 독불장군은 필요 없다. 함께 연합하고 연결될 때 더 놀라운 일들이 일어날 수 있다. 이런 역사가 이 땅 가운데 일어나길 간절히 기도해 본다.

척박한 제주도 땅도 마찬가지이다. 선교단체에도 있었고, 지금은 교회를 개척해서 지역교회를 섬기고 있지만, 의외로 다양한 재능과 은사와 능력을 가진 사람들이 제주도 곳곳에 살고 있다. 그런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정말 안타깝다는 생각을 할 때가 참 많다. 이런 사람들이 서로 연결되고 연합되면, 이 척박한 제주도 땅에서도 귀한 하나님의 역사가 일어날 수 있을텐데 말이다. 그러고 보면 사람이 없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은 다 보내주셨다. 문제는 그런 사람들이 네트웍 되지 않았고, 연합함이 무엇인지 모른다는 것이다.

자신의 교회, 자신의 사역만을 바라보고 있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나라 관점을 가지고 눈을 좀 더 크게 떠야 한다. 그리스도의 몸이 서로 연결되어 움직일 때 일을 할 수 있다. 그리고 일을 할 때 역사가 일어난다. 제발 연합하자. 자신만 바라보지 말자. 자신의 비전만을 주장하지 말자. 함께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어 가자.

주도적인 삶

360_running_joints_1209묵상한 말씀 : 요한복음 18:1~14
나에게 주신 말씀 : “그때 예수께서 베드로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네 칼을 칼집에 꽂아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받아 마셔야 하지 않겠느냐?” (11절)

예수님의 삶을 조용히 묵상해 보면 한 가지 명확한 특징이 보인다. 그것은 ‘주도적인 삶’이라는 것이다. 여기서 주도적인 삶이란, 하나님의 뜻을 알고 그 뜻에 자신의 삶을 적극적으로 드리고 반응하고 순종하는 삶을 의미한다. 예수님의 상황과 환경에 끌려 다니지 않으셨다. 그 문제(사건) 속에서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알지 못해 주저하거나 머뭇거리지 않으셨다. 당당하게 아버지의 뜻을 이루시기 위해 자신을 온전히 드리셨다.

오늘 본문도 그러한 내용이다. 예수님은 기드론 골짜기 건너편 동산으로 가신다. 유다가 그곳으로 로마 군인들과 대제사장들이 보낸 경비병들을 데리고 왔다. 예수님은 그들이 왜 오는지, 곧 무슨 일들이 일어날지를 알고 계셨다. 하지만 피하지 않으신다. 당당하게 예수를 찾는 자들에게 “내가 그 사람이다”라고 두 번이나 대답하신다. 또한 칼을 휘두르는 베드로를 향해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받아 마셔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말씀하신다.

나의 삶이나 반응들과 비교해 보면, 나는 너무 수동적이다. 나는 자주 벌어지는 상황과 환경 속에서 하나님이 어떻게 일하고 계시는지, 무엇을 바라시는지 잘 모를 때가 많다. 그래서 주저하고 머뭇거린다. 혼란스러워 한다. 자주 상황에 이끌리고, 사람들의 말에 흔들린다. 하지만 예수님은 전혀 그러하지 않으신다. 상황을 주도하신다. 지금 하나님이 어떻게 일하고 계시는지, 무엇을 원하시는지 명확하고 정확하게 아신다. 그것을 이루시기 위해 자신의 삶과 육체를 기쁨으로 드린다.

나는 이것을 ‘주도적인 삶’이라고 말하고 싶다. 스티븐 코비의 책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7 Habists of highly effective people)에서도 이것을 강조한다. 그의 책을 보면 첫 번째 습관이 바로 ‘주도적이 되라’이다. 하지만 단순히 성공적인 삶을 사기 위한 방편으로서 ‘주도적인 사람이 되라’고 말하는 것이 아니다. 여기서 중요한 포인트는 ‘나’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에게 있다. 그리스도인들이 자신에게 주어진 삶 속에서 주도적인 삶을 살아야 하는 이유는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기 위함이다.

그럴 때 성공적인 삶을 살 수 있다. 여기서 성공이란 그저 세상적인 기준에서 잘 되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진정한 성공, 성경적인 성공이란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것이다. 그래서 주님이 가르쳐 주신 기도에서도 그것을 강조하고 있다. “뜻이 하루에서 이루어진 것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마 6:10)

주님이 담대하게 그리고 온전히 자신의 모든 삶을 드려 주도적으로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신 것처럼, 우리도 우리에게 주어진 삶 속에서 하늘 아버지의 뜻을 이루기 위해 적극적이고 주도적인 삶을 살 필요가 있다. 닥쳐오는 상황과 한계, 도전과 공격 속에서도 뒤로 물러가지 않고, 하나님의 뜻을 이 땅에 이루기 위해 굿굿하게 전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반응하며 순종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하나님이 뜻이 이 땅에 이루어지기 위해서 주도적인 사람이 되자!”

아버지와의 연합을 통해서 아버지의 일이 시작된다!

pastoral_care묵상한 말씀 : 요한복음 10:31~42
나에게 주신 말씀 : “내가 내 아버지의 일을 하지 않거든 나를 믿지 말라. 그러나 내가 아버지의 일을 하거든 비록 너희가 나를 믿지는 않더라도 그 일들은 믿어라. 그러면 아버지가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다는 것을 깨달아 알게 될 것이다.” (37~38절)

공식으로 간단히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 하나님 아버지 + 예수 그리스도 = 연합, 친밀함
2. 아버지의 일을 보고 행함
3. 눈으로 볼 수 있도록 드러나고 나타남(눈으로 볼 수 있음)
4. 이것을 통해서 예수님이 아버지 안에, 아버지가 예수님 안에 거한다는 것을 깨닫게 됨

예수님은 언제나 아버지와의 연합, 친밀함 가운데 사셨다. 그것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바로 그 분의 삶을 통해서 드러나는 ‘아버지의 일’이었다. 그렇다! 아버지 안에 거하고, 아버지와의 친밀함 가운데 살아가는 사람에게는 반드시 ‘아버지의 일’이 드러나고 나타나게 되어 있다. 그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다. 아버지가 그 안에, 그가 아버지 안에 거하고 있는데 어떻게 ‘아버지의 일’이 드러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예수님은 당신을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그것을 명확하게 말씀하신다. 예수님의 가르침이 너무 도전적이고 획기적이라 믿을 수 없다면, 예수님을 통해서 드러나고 나타나는 열매(아버지의 일)을 보고 믿으라고 하신다. 그것은 부인하거나 부정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것은 우리의 삶과 사역에도 중요한 원리이다. 우리는 어떤 일을 성취하라고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이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마치 그렇게 생각한다. 그래서 주님을 위해서 ‘무엇’을 하겠다고 헌신하고 계획을 세우고 노력한다. 하지만 그 모든 것은 ‘인간의 일’을 뿐이다. 우리는 하나님을 위해서 우리 자신들의 일을 하라고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이 아니다.

우리는 ‘아버지의 일’을 위해서 부르심을 받았다. 그리고 그 ‘아버지의 일’이란 것은 바로 하나님 아버지와의 연합과 친밀함에서 시작된다. 그 연합과 친밀함 가운데 아버지가 행하시는 일들을 보고 듣고 배워야 한다. 그럴 때 우리는 ‘아버지의 일’에 동참할 수 있고 초청(부르심)을 받을 수 있다.

두 가지는 서로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아버지와의 연합 가운데 있을 때에만 ‘아버지의 일’을 감당할 수 있다. 반대로 ‘아버지의 일’이 그 사람을 통해서 드러날 때, 우리는 그것을 통해서 그 사람이 아버지와의 친밀함 가운데 거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두 가지는 서로 인과관계를 갖는다. 연합이 없으면 ‘아버지의 일’도 없다. ‘아버지의 일’이 있다면 연합이 있다는 증거이다.

어제 최영기 목사님의 고백이 생각난다. 휴스톤 서울교회를 섬길 때, 자신은 부목사처럼 사역했다고 한다. 예수님을 담임목사로 모시고 철저하게 부목사로 목회를 하셨단다. 그 마음을 한번도 잃어버린 적이 없다고 하신다. 그리고 그렇게 하기 위해서 매일 3시간 이상씩 기도하셨다고 한다. 오직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순종하는 것만이 최목사님의 유일한 목회철학이라고 하셨다.

목회(사역)이란 것이 그런 것이다. 내가 내 일을 하는 것이 아니다. 내가 하나님을 위해서 무엇인가를 열심히 해서 그 무엇인가를 이루고 성취하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인간의 일’이다. 우리는 ‘아버지의 일’을 해야 한다. 그것은 오직 하나님과의 연합과 친밀함으로만 가능하다. 그것을 놓치면 아무 것도 아니다.

다시 내 자신을 점검해 본다. “내 삶과 사역을 통해서 ‘아버지의 일’이 드러나고 있는가? 그런 열매를 맺고 있는가?” 만약 그렇지 않다면 나는 아버지와의 친밀함과 연합을 놓치고 있는 것이다. 그것을 잃어버리고 내 자신의 열정과 노력으로 아버지를 위한 일(아버지의 일이 아니라)을 하고 있을 뿐이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오직 하나뿐이다. 그것은 그 분의 음성을 듣고 순종하는 것이다. 그 분과의 친밀함 속에 매일 거하는 것이다. 그것이 사역의 시작이고 출발이며 기초이다.

가정교회 1일 특강을 마치고

10959757_898917100152979_2560691040155381963_n

10995932_898917076819648_4936432464713541421_n

최영기 목사님을 모시고… 가정교회 1일 특강을 잘 마쳤다. 3일동안 모시고 다니면서 진짜 섬김이 무엇인지, 진정한 코이노니아가 어떤 것인지 다시 배우고 경험했다.

70세가 넘으신 원로목사님! 그리고 교단도 다르고 출신학교도 다르고, 그전에 만난 적도 없는 목사님들과 함께 식사하고 차를 마시고 한라산을 등반하고 귀한 강의를 들으며… 격려와 도전, 위로와 축복을 받았다.

목적은 단 하나… 척박한 제주도 땅에 주님이 기뻐하시는 건강한 교회를 세우는 것이다. 그저 가정교회라는 시스템이나 프로그램을 전파하고, 자신들의 세력을 키우려는 것이 아니라… 신약교회와 같은 주님의 몸된 교회가 하나라도 더 세워지길 소망하는 마음에서 기쁨으로 섬겨주셨다.

그 섬김이 나의 마음 깊이 새겨진다. 눈물이 나도록 감사하다. 나도 저렇게 교회를 섬기다가 은퇴하고 싶다. 최영기 목사님! 귀한 모델과 모범을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섬김을 잊지 않겠습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